IntelliJ IDEA에서 한글 입력이 안 되는 현상(Ubuntu 18.04, UIM 입력기)

최근에 IntelliJ IDEA 2019.3 으로 업데이트 후 한글입력이 안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그래서 Jetbrains에 문의하였다.

한글입력을 위해서 UIM(벼루)을 사용하고 있었고, IDEA 2019.2에서는 작동했지만, 업데이트 후 작동하지 않음을 보고 했다.

idea.log를 첨부해달라는 메시지를 보고, idea.log를 살펴봤는데, 문제가 되는 로그를 확인했다.

2019-12-26 21:13:15,112 [ 10848] INFO – ntellij.idea.ApplicationLoader – canDisableInputMethod spent 33 ms, found keyboard layouts: [(us, xkb), ], result==true
2019-12-26 21:13:15,209 [ 10945] INFO – #com.intellij.idea.Main – InputMethods was disabled

UIM은 영문입력기만 있으면 되고, 한글 입력기가 별도로 필요없다.

그런데, 영문 입력기 하나만 있으면 IDEA에서 canDisableInputMethod를 true로 반환하는 것이다. 그러니 Shift + Space를 눌러도 아무 반응이 없이, Space 처리만 되면서 한글을 입력할 수 없었던 것이다.

그래서 ibus용 한글 입력기를 하나 추가한 이후에 다음과 같은 로그를 확인했다.

2019-12-26 21:24:45,771 [ 11841] INFO – ntellij.idea.ApplicationLoader – canDisableInputMethod spent 77 ms, found keyboard layouts: [(hangul, ibus), (us, xkb), ], result==false

이제서야 IDEA에서 한글 입력이 잘 된다. 물론 입력기는 그냥 영문으로만 선택해 놓고, UIM을 사용하여 한글을 입력한다.

ibus를 사용하면 웹 브라우저에서 한글 입력이 자음만 되는 이상한 현상이 있어서 UIM을 사용하고 있다.

어쨌든 이렇게 해결을 했다.

Jetbrains에서 관련 이슈를 파 줬다.
https://youtrack.jetbrains.com/issue/JBR-2049

동일한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분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개구리와 가부장제

개구리의 가사는 아래와 같다.

개굴개굴 개구리 노래를 한다
아들손자 며느리 다 모여서
밤새도록 하여도 듣는 이 없네
듣는사람 없어도 날이 밝도록

개굴개굴 개구리 노래를 한다
개굴개굴 개구리 목청도 좋다

아마도 개구리들이 밤새 울어대서 잠들지 못하는 것을 묘사하고 싶어서 이런 곡을 쓴 게 아닐까 싶다. 이런 맥락으로만 보면 별 문제가 없어 보인다.

하지만, “아들 손자 며느리” 이 가사는 좀 불편한 지점이다. 지난 번에 페북에서 이 지점에 대해 얘기를 했었는데, 이 부분이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남성들의 반응이 참 재미있는 지점이었다. 왜 여성분들은 문제가 없다는 말을 하지 않았을까?

남성들이 기득권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남성들에게는 별로 문제가 안 될 것이다.

명절 때 큰집에 가면 밥먹는 순서는 공교롭게도 아들 손자 며느리다. 어렸을 때 이 지점이 이해가 되지 않았었다. 장유유서가 그렇게 중요하면 며느리들부터 드셔야 하는데, 며느리들은 죄다 뒷전이다.

그래서 나에게 특히 “아들손자며느리”는 불편한 지점이다. “온 동네의 개구리” 정도로 바꿔 불러도 의미 전달은 충분할 것 같다. 더 좋은 개사가 있으면 좋겠다.

개굴개굴 개구리 노래를 한다
온 동네의 개구리 다 모여서
밤새도록 하여도 듣는 이 없네
듣는사람 없어도 날이 밝도록

개굴개굴 개구리 노래를 한다
개굴개굴 개구리 목청도 좋다

단순히 이 노래 하나 때문에 가부장제가 더 견고해진다고 하기엔 비약이라 할 수 있겠지만, 이런 식의 노래가 한 두 곡이 아니라 여러 곡이라면 나는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어릴 때부터 들으며 학습하는 자연스러운 가부장제 문화. 이제는 바뀌어야 하지 않을까?

그래서 문제가 있다고 생각되는 동요들은 비판도 하고 개사해서 대안도 제시할 것이다.

대안 없는 비판은 그냥 비난이 될 수 있으니 말이다. 생산적이고 더 나아지는 방향의 비판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보겠다.

동요와 페미니즘

우선 좋은 동요들이 훨씬 많다는 점을 이야기하고 싶다. 좋은 가사의 동요들이 정말 많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가사들도 있다.

종종 생각날 때마다 한 곡씩 소개해 보려고 한다. 그리고 할 수 있으면 개사를 해보려고 한다.

얼마전에 곰세마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다음엔 아들손자며느리로 유명한 “개구리”로 이야기해 보려 한다.

이렇게라도 써놔야 책임감에 글을 쓰겠지 싶어서이다.

기술부채 그리고 살림부채

개발을 하다보면 기술부채가 생기게 마련이다. 물론 부채를 하나도 쌓지 않고 개발을 하는 천재들도 있겠지만, 나는 그 정도는 아닌 것 같다. 어쨌든 부채를 만들지 않으려고 노력은 하는데, 리팩터링 단계까지 진행을 못할 때가 많다. 핑계를 대자면 뻔히 아는 스케줄의 문제인 경우가 많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 수록 이는 진정 부채가 되고, 나중엔 작은 기능 하나 변경하는데 필요이상의 시간을 쓰게 되는 경우들도 있다.

요즘 반전담 육아와 집안일을 하면서 살림부채를 경험하고 있다.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 동안에는 아이의 심리적 부채가 쌓일 새가 없다. 하지만 식기, 빨랫감, 쓰레기 등등 여기저기 쌓여간다. 살림부채다. 청산해야 한다.

기술부채든 살림부채든 모두 동일한 점은 부채이기 때문에 청산해야 하고, 청산할 부채가 많을 수록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는 것이다. 뭐 재무부채도 마찬가지 아니겠나 싶다.

부채가 생기는 건 불가피, 하지만 최대한 빠르게 청산하기. 오늘도 달려보자. 어쩌다 보니 매일 빚청산하느라 바쁘다. 헥헥

동요: 곰 세 마리

곰 세 마리의 “뚱뚱해”, “날씬해”, “귀여워”는 모두 외모를 평가하는 표현들이라, 이제 아이에게는 내가 개사한 곰 세 마리를 불러준다. 🙂

곰 세 마리가 한 집에 있어
아빠 곰, 엄마 곰, 애기 곰
아빠 곰은 연주해,
엄마 곰은 노래해,
애기 곰은 춤을 추어요.
으쓱으쓱 잘 한다.

앞으로도 다양한 개사곡들이 나타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